하이투자 “이노션, 신차 효과 및 ‘웰컴’ 편입…실적 성장세 부각될 것”

증권 입력 2020-01-15 08:33:3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하이투자증권은 15일 이노션에 대해 “신차 출시 효과 외에도 올해부터는 지난해 인수한 호주 기반의 디지털광고 제작사 웰컴이 연결자회사로 편입돼 실적 성장세가 부각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8만7,000원에서 9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김민정 연구원은 “이노션의 4분기 예상 매출 총이익과 영업이익은 각각 1,385억원(+6.2%  YoY), 341억원(+1.0%  YoY)으로 추정한다”며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효과로 인한 기저부담으로 작년 3분기까지 역성장을 지속했던 본사 매출총이익은 신차출시 효과로 4분기부터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설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GV80의 출시 지연으로 본사 매출 총이익의 전년 대비 성장은 0.3%에 그칠 것이고, 웰컴 그룹 인수 관련 비용이 전 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일회성으로 15억원 이상 반영돼 4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신차 출시 지연으로 인해 실적 개선이 늦어졌던 만큼 올해는 추가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특히 신차 빅사이클을 맞이한 제네시스의 경우, GV80 외에도 5종의 풀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인 데다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유럽 등 글로벌 지역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 입지력을 향상시키려고 할 것이기 때문에 이노션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올해부터 연결자회사로 편입되는 웰컴은 15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