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당진 미분양 아파트 골머리…“충남의 절반 육박”

부동산 입력 2020-01-20 08:35:1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산과 당진지역 미분양 아파트가 충남 전체의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충남도와 시·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도내 미분양 아파트는 5,569가구로 집계됐다. 전년 7,763가구보다 28.3%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서산(1,322가구)과 당진(1,400가구)의 미분양 아파트는 2,722가구로 도내 전체의 48.9%에 달했다. 이들 지역의 미분양 물량이 많은 것은 건설업체들이 해당 지역 성장세를 고려해 최근 몇 년간 아파트 공급에 나섰지만, 인구 유입이 예상보다 많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산시는 1995년 서산군과 통합 이후 매년 조금씩 증가하고 있지만, 증가세가 예상치를 밑돌고 있다. 지난해 말 인구는 17만4,690명이다. 당진시는 2012년 1월 시 승격 이후 증가세를 이어가다 2018년 8월(16만7,842명) 정점을 찍은 뒤 계속 줄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 인구는 16만7,042명이다. 서산시는 미분양 물량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자 신규 아파트 건설 사업 승인을 전면 제한했고, 기존에 승인된 아파트 건설 사업 입주자 모집 시기를 조절토록 했다. 166가구에 대한 사업계획 승인도 취소했다.


당진시는 지난해 8월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미분양 관리지역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미분양 주택 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 미분양 증가, 미분양 해소 저조, 모니터링 필요 등의 사유가 있을 때 지정한다.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주택 공급을 위해 사업부지를 매매할 경우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