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우한 폐렴’ 확산 공포감, 조정 불가피 할 듯

증권 입력 2020-01-28 08:27:22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알려진 우한 폐렴의 공포가 글로벌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각 국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며 WHO(세계보건기구)는 우한 폐렴의 글로벌 위험 수준을 보통’(moderate)에서 높음’(high)으로 격상했고,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도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처음으로 나오는 등 폐렴 공포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28일 지난주 유럽 증시 급락에 이어 뉴욕 3대 지수 모두 급락 마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간밤 뉴욕 증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장보다 453.93포인트, 1.57% 내린 28,535.80에 거래를 마쳤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84포인트, 1.58% 내린 3,243.55, 나스닥 지수는 175.60포인트, 1.89% 하락한 9,139.31에 장을 마감했다.

 

우한 폐렴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견조했던 미 증시 역시 3개월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한 것이며, 항공, 카지노, 크루즈 등 여행 관련주들이 특히 약세를 보였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춘제를 고비로 전염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음에도 불구하고 우한 폐렴이 예상보다도 빠른 전염 속도를 보여주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 폐렴 공포감을 높여주고 있다다만, 우한 폐렴이 장기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은 여전히 낮다는 판단이며 공포감 진정 여부는 춘제 연휴 이후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정점을 찍을지 여부에 달려 있어 향후 1~2 주 우한 폐렴 확산 진정 여부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창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중국 우한 폐렴 환자 급증에 따른 경계감과 IMF의 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 주도주 모멘텀 하향 조정 등과 FOMC, BOE등에 국내 증시 단기 조정 국면의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밝혔다. 다만 앞서 언급한 다소 부정적인 증시의 상황과 달리 기술적 지표관점에서 단기 조정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다국내 증시의 추세적인 약세 전환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