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신종코로나 내수 영향 시나리오별로 철저 분석"

경제·사회 입력 2020-01-28 09:56:14 수정 2020-01-28 09:58:21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내수영향 아직 제한적…향후 전개 상황 좀 더 지켜봐야"

"방역대응 예산 208억원 신속 집행할 것"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가 내수에 미칠 영향을 시나리오별로 철저히 분석해 필요한 사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방역예산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홍 부총리는 "중국 내 확산이 중국 소비 및 생산활동에 미치는 영향과 글로벌 경제, 우리 수출 등에 가져올 파급 효과 등을 면밀히 점검 중"이라며 "신종코로나로 인한 내수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고 향후 전개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확산 정도,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따라 부정적 효과가 확대될 가능성이 배제하기 어려운 만큼 2003년 사스, 2015년 메르스 등 과거 사례를 참고해 관광·서비스업 등 내수 경기에 미치는 영향 등을 시나리오별로 철저히 점검·분석하고 필요한 조치를 사전에 준비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국내 금융시장의 경우 위험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면서도 "우리 금융시장의 복원력과 탄탄한 대외건전성 등을 고려할 때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시장 불안이 확대될 경우 사전에 마련해놓은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선제적이며 신속하고 정확하게 시장 안정조치를 단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신종코로나 대응을 위해 신속한 예산 집행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미 금년 예산에 반영돼 있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 10억원도 이미 예산에 반영된 만큼 전세기 파견 결정 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향후 이미 확보된 예산으로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금년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