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다양한 채널 통해 정규직 전환 협의에 노력”

산업·IT 입력 2020-01-29 17:39:5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가스공사 대구본사 전경. [사진=가스공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가스공사는 비정규직 노조와의 지속적인 대화 재개 노력을 통해 지난 28일 시작된 전면 파업이 종료됐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당사자 간 협의 과정에서 전환방식 등에 대한 이견으로 비정규직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으나, 이날 채희봉 사장이 비정규직 노조와 직접 만나 각 대표단별 위원이 참여하는 집중 협의를 다음달 7일 열기로 최종 합의함에 따라 이번 파업은 마무리됐다.

 

가스공사는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 취지에 적극 공감하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환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용 불안에 노출된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과 고용 안정을 통해 공공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두고 법령과 정부 가이드라인을 고려해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 가이드라인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사 및 전문가가 충분히 협의할 수 있는 기구를 구성·운영하도록 제안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각 당사자가 모두 참여하는 노사전문가협의회와 기타 실무협의회 등 다양한 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충분한 협의를 통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최적의 정규직 전환 방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