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늘리고 금리 내리고”…금융권,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

금융 입력 2020-02-03 15:24:1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 시중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확산으로 피해를 본 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자금 등 금융지원에 나서고 있다. 중소기업 중 관광·여행·숙박·외식 등 업종이 중심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 2일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피해 규모 이내에서 업체당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또 최고 1.0%포인트의 금리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피해기업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한 경우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0%포인트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을 할 수 있다. 행정관청의 피해사실확인서 발급 고객을 대상으로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안에 원리금을 정상적으로 내면 연체이자를 면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도 이날 피해 중국 관련 수출입 중소기업과 음식과 숙박 등에 종사하는 소상공인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특별자금을 편성했다. 경영 안정을 위한 대출신규와 무상환 대출연장을 각 5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최고 1.3%포인트까지 우대하며, 외환수수료 등도 혜택을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말 총 3,000억원 한도로 피해업체 당 5억원 이내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신규 지원한다. 또 피해 중소기업의 기존 대출 만기도래 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로 대출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 상환금의 경우 최장 6개월 이내로 상환을 유예한다. 아울러 최대 1.3% 이내의 금리 감면을 지원키로 했다.

 

신한은행도 지난달 말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피해 규모를 고려해 필요하면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 또 기존 대출에 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면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말부터 오는 6월 말까지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에 나선다. 기업은 최대 5억원, 개인은 최대 1억원까지 신규 자금을 지원하며, 최고 1.00% 이내(농업인 최대 1.70% 이내) 대출금리 감면과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도 유예할 수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피해 기업에 대해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했던 것처럼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