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월 수도권서 4만4,000가구 분양…신종코로나에 분양 연기

부동산 입력 2020-02-06 15:28:4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5월 수도권 분양가구수. [자료=부동산인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봄 분양시장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 등 부동산 시장의 외적인 문제로 분양시장이 어수선한 모습이다. 여기에 4월 말 분양가상한제 적용 이전에 분양을 서두르는 정비사업들의 경우 20대 총선 일정으로 인해 최적의 분양시기를 잡는데도 어려움이 따르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올 봄 분양시장은 어느 때 보다 분양물량이 출렁일 가능성이 높다.

 

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3~5월 중 수도권에서 총 44,427가구가 일반분양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아파트 기준. 임대제외). 이는 작년 동기 실적 25,356가구 대비 75.2% 증가한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가장 많은 22,811가구로 가장 많다. 인천의 경우 올 봄 12,000여가구가 분양예정이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8배 늘어난 수준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418,636가구로 가장 많고 515,801가구로 뒤를 잇는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2월 계획물량들은 청약홈 시스템의 안정화 여부, 코로나 바이러스 등의 이유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정비사업들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본격 시행되기 전에 물량을 쏟아내려 하지만 4월 총선으로 등으로 잦은 일정 변경이 예상 돼 정비사업이 많은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예비청약자들은 청약하는데 적잖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