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담보 회수지원기구 출범…부실 발생시 최대 50% 매입 손실 보전

금융 입력 2020-02-18 11:03:17 수정 2020-02-18 11:03:42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식재산담보 회수지원사업 운영체계/ 사진=특허청 제공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은행의 담보 지식재산을 매입해 부실채권 부담을 줄여 줄 '지식재산담보 회수지원기구'(IP회수지원기구)가 18일 출범했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국발명진흥회에서 열린 이날 출범식에는 박원주 특허청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 및 7개 은행 대표 등 주요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7개 시중은행은 산업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이다.


IP회수지원기구는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받은 혁신·벤처기업의 부실 발생시 최대 50%의 금액으로 지식재산을 매입해 은행 손실을 보전해주고 라이선싱, 매각을 통해 수익화하는 업무를 맡는다.


IP회수지원기구는 지난해 '발명진흥법'개정을 통해 법적 근거를 마련한 뒤 올해 예산을 편성, 정식으로 출범하게 됐다.


특허청은 지식재산 담보대출이 활성화돼 혁신·벤처기업들이 기술을 바탕으로 사업화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식재산 담보대출 규모는 2018년 886억원에서 지난해 4,331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