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업계 “이번 달 회의·행사 없어요”…코로나19 여파

산업·IT 입력 2020-02-18 18:09:40 수정 2020-02-18 18:25:5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이번 달 예정이던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대규모 회의나 행사 등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다. 


18일 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협회는 이번 달 25일 예정된 정기 총회를 서면회의로 대체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이사장단회의에서 선임한 차기 이사장 보고와 2020년도 사업계획 등 주요 안건들이 있지만, 전 국민이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는 가운데 많은 사람이 한 곳에 모이는 것은 좋지 않다는 판단이다.


종근당은 내부적으로 이번 달 잡혀있던 단체 교육 등 임직원이 모이는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3월 행사 진행 여부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할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가 좀 더 심각한 단계로 접어들면 다른 지침도 마련할 수 있겠지만, 현재는 사태가 진정되길 기대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한양행 역시 다수가 모이는 회의나 행사를 하지 않고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4월까지 갈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아직 꺽였다고 볼 수 없기때문에 가능한 모이는 일은 하지 않으려 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국내에서의 모임 자제는 물론 해외 출장도 최소화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평소와 달리 해외 출장이 필요한 경우 대표이사 승인을 얻도록 했는데, 해외 방문을 ‘필요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또 사내 근무 중에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다른 회사들이 마스크 착용을 권고사항으로 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보다 적극적인 사내 예방 활동을 하고 있는 셈이다. 대신 회사 차원에서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마련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지만, 매주 한주 분량씩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