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바이오, 고대안암병원 멸균작업…최단시간 재개원

증권 입력 2020-02-19 10:44:23 수정 2020-02-19 15:06:1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정바이오의 멸균엔지니어가 양압복 등 개인보호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음압격리병상 멸균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우정바이오]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우정바이오가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이하 ‘고대안암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를 멸균 작업을 진행해 이 병원의 최단시간 재개원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멸균작업은 최근 발표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29번째 확진자(82,남성)가 치료를 받았던 고대안암병원 요청으로 수행됐다. 29번째 확진자는 고대안암병원에 14시간 정도 머물렀지만 엑스레이 검사 직후 병원 측의 신속한 격리조치로 노출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었으며 이후에 남아있을지 모르는 바이러스를 사멸시키고 감염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응급의료센터를 신속히 자진폐쇄하고 우정바이오와 야간 멸균작업을 진행했다.


우정바이오의 멸균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고대안암병원응급의료센터 입구에 임시페쇄 표지판이 부착돼 있다. [사진=우정바이오] 

우정바이오는 권역응급의료센터 293평 면적을 폐쇄한 뒤 약 10시간에 걸친 멸균작업을 수행했다. 고대안암병원은 우정바이오 측에서 수행한 시약을 이용한 멸균검증과 과산화수소 증기의 잔류 여부 확인을 통한 호흡기 안전성 확보, Rapid Kill(빠른 사멸) 방법으로 19일 오전 재개원됐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는 “이번 29번째 확진자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이 소독용액을 분무하는 단순작업만으로는 완벽히 균의 확산을 방지할 수 없다” 며 “과학적으로 검증된 멸균프로세스를 거치지 않고 소독약만 과다 분무하는 재래식 소독방역은 빈틈이 많을 수 밖에 없다“ 고 밝혔다. 또, “최근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을 기존 198개에서 900개 이상으로 늘리고 역학조사 인력을 확충하는 추가대응책을 발표한 정부방침에 따라 조속히 음압격리병상을 전문적으로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