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금융 입력 2020-02-19 13:37:52 수정 2020-02-19 13:38:1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DB손해보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DB손해보험(대표이사 김정남)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보험가입 시 고객이 알린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 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시스템이다.

 

보통 보험업계는 계약 심사를 심사자가 인수심사 메뉴얼 기준으로 안내하는 구조다. DB손해보험은 내부적으로 보험가입 심사 결과를 계산하고 도출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더욱 정확하고 빠른 설계로 고객에게 가입조건 및 심사 결과를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게 됐다.

 

DB손해보험은 지난 20186월부터 약 16개월 동안 DB손해보험 계약 심사 데이터를 활용해 시나리오 약 16만개를 바탕으로 보험가입 조건에 영향을 미치는 규정을 정하고, 자동으로 보험가입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지난해 11월부터 시범 운영해 올해 2월부터 전사로 확장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약 1만건 정도가 시스템 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됐다. 이후 시스템 심사에 대한 품질 모니터링도 진행했다.

 

특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인력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영업현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보험가입 조건을 안내할 수 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화된 인력을 활용, 질병심사 시나리오를 지속 확대, 자동화 영역을 넓히고 심사의 정교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축적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학습기법을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해 더욱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