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케냐, 70년만 최악의 메뚜기떼 공습…“남은게 없다”

경제·사회 입력 2020-02-20 18:18:24 수정 2020-02-20 21:36:59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케냐 농가가 70년만에 최악의 메뚜기 떼 공습으로 시름을 앓고 있습니다.

케냐 동부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면 메뚜기 무리가 2,000㎢의 땅을 덮을 정도인데, 어림 잡아 약 3,000억 마리의 메뚜기가 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한 케냐 농민은 “메뚜기 떼를 쫓으려 애를 썼지만 헛될 뿐이었다”면서 “농작물을 먹어치워 남은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1㎢에 퍼져있는 메뚜기 떼가 하루 먹는 양은 인간 3만5,000명의 하루 식사와 맞먹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발생한 이번 메뚜기 떼 공습으로 아프리카 동부에서는 이미 1,100만명이 심각한 식량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유엔은 메뚜기 떼를 빨리 쫓아내지 못하면 심각한 위기가 닥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