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림로봇, 세계최초 자율주행 열감지기 가능 로봇 코로나 방역서비스 개발

증권 입력 2020-02-24 09:21:24 수정 2020-02-24 09:21:46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글로벌 로봇 기업 휴림로봇이 전세계인의 보건과 안녕을 위협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예방 및 확산을 막기 위해 스마트 방역 서비스를 방역케어 로봇 테미를 통해 본격적으로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휴림로봇의 테미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비접촉’ 및 ‘모빌리티’ 기능을 기반으로 △자가발열감지·진단·대응 △자동분사 손세정 △비대면 운영 △방역·관제 솔루션 △운반·배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이 전국적으로 늘며 감염 우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감염 전파나 의료진들의 2차 감염 우려로 비대면, 비접촉에 의한 자가진단 및 결과에 따른 원활한 소통과 신속한 대응의 니즈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테미의 열감지 카메라를 활용한 자가발열진단 서비스의 경우, 바이러스 감염 의심 여부를 일반 시민들이 스스로 자가 진단할 수 있도록 지원해 좀더 능동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움직이는 로봇 테미는 사람들에게 접근해 자가발열진단 서비스 사용을 유도하고, 열감지에 따른 진단 및 대응방안을 즉각적으로 제공해 시민들의 건강 보호와 불안감을 해소 할 수 있다.

특히 테미의 자가발열진단 서비스를 통해 감염 의심자는 선별 진료소 장소 확인 및 방역 담당자와의 영상통화가 지원되며, 감염 의심자의 정보가 방역 담당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져 관제 및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이는 감염으로부터 의료진, 방역 담당자와 감염 의심자간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한 진단 및 대응까지 원스탑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테미는 음식과 약물 등을 자율주행 및 원격제어로 딜리버리 서비스가 가능해 감염자와 의료진과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감염 확산을 방지할 수 있으며, 테미의 영상통화 기능을 활용한 원격 진료 서비스도 지원할 수 있다.

현재 테미의 스마트 방역케어 서비스에 대한 사용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이에 휴림로봇은 최우선적으로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관리하는 국가 지정 병원을 포함한 1/2차 병원과 지자체, 대형 쇼핑몰, 백화점, 마트, 학교 등 전국 곳곳의 다중이용시설에 제품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휴림로봇은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중 보건 및 바이러스 사태의 빠른 복구를 위해 이스라엘의 테미 본사와 코로나19 방역케어 솔루션을 공동 연구 개발하여 글로벌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해외 주요 외신들은 양사가 테미의 스마트 방역케어 솔루션 공동개발을 통해 코로나19 위험으로부터 일반 시민과 의료진 등을 보호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글로벌 각 국가의 공중 보건 및 의료 서비스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목하고 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