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가계빚, 사상 첫 1,600조 돌파…은행 가계대출은 급증

금융 입력 2020-02-25 15:26:01 수정 2020-02-25 15:29:2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순영기자] 수도권 주택시장 과열로 지난해 가계빚이 사상 처음으로 1,600조원을 돌파했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분기 중 가계신용 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600조1,000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27조6,000억원(1.8%) 증가했다.


분기별 증가금액 기준으로 2017년 4분기(31조5,000억원·2.2%) 이후 2년 만에 최대다.


지난해 분기별로는 1분기 0.2%, 2분기 1.1%, 3분기 1.0% 등의 증가율을 보였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에 카드사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 잔액을 더한 것으로 가계가 진 빚의 총량을 나타낸다.


가계빚은 매년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해왔다. 지난 2013년 처음으로 1,000조원에 올라선 뒤 2014년 1,085조3,000억원, 2015년 1,203조1,000억원, 2016년 1,342조5,000억원, 2017년 1,450조8,000억원, 지난해 1,536조7,000억원으로 증가해왔다.


2016년 이후 부터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책 등의 영향으로 가계빚 증가율은 2016년(11.6%)에서 2017년(8.1%), 2018년(5.9%), 2019년(4.1%·63조4,000억원) 등으로 증가세가 둔화됐다.


하지만 작년 4분기 증가율이 이전 분기들보다 확대되자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다시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작년 4분기 가계신용 증가를 항목별로 살펴보면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 잔액이 23조원 늘어난 1,504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주택대출이 12조6,000억원, 기타대출(은 10조4,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이 전 분기 대비 각각 3조1,000억원, 6조5,000억원 확대했다.


작년 4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5조7,000억원으로 4분기에 4조6,000억원 늘었다. 연말 계절 요인으로 전분기(2조4,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제2금융권 대출 규제 강화로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연중 4조5,000억원 감소했다. 비은행 가계대출이 감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안심전환대출 등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론 양수액이 늘어난 결과로 주택담보대출은 10조4,000억원 급감했고, 기타대출은 6조원 늘었다. 보험사 등 기타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7조6,000억원 증가했다. 


카드사 등 여신전문기관과 백화점 등 판매신용 증가액은 연중 5조6,000억원 늘어난 95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소비 부진 등으로 전년(9조3,000억원) 수준보다 큰 폭으로 증가액이 축소됐다. /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