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모터스, 中 ‘장안자동차(Changan)’와 국내 전기 미니트럭 시장 진출

증권 입력 2020-02-27 08:36:0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KR모터스는 중국 빅4 완성차 업체 장안자동차의 자회사인 Changan International Corporation(이하 CIC)와 전기 미니트럭 개발 및 국내 판매를 하는 전략적 사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본 행사는 중국 충칭시의 장안자동차 CIC 본사에서 총경리 Mr. Xiao, 아시아 영업총괄 Mr. Yang, KR모터스 이기복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장안자동차는 보유한 전기 미니트럭 ‘MD201’모델을 기반으로 국내 법규와 고객 니즈에 맞게 업그레이드하여 독점적으로 KR모터스에 공급하고, KR모터스는 국내 인증 및 기존 대리점을 활용하여 시장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장안자동차는 2018년 150만대를 판매하여 약 11조 1,400억원(원화 기준) 규모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중국 4위의 자동차 업체이다. 1984년 중국 최초의 소형 상용차인 Star를 자체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소형 트럭과 미니밴 등 소형 자동차 생산에 강점이 있다. 2025년까지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을 전면 중단할 계획이며, 현재 전기자동차 7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국내 시장에 첫 진입할 장안자동차의 ‘MD201’ 전기 미니트럭은 중국에서 2019년 7월 출시되었고 택배&물류 회사에 판매되며 디자인과 품질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모델이다. 미니트럭은 0.95톤 적재량에 1회 충전으로 230km 주행이 가능하며, 1시간 내에 급속 충전이 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


KR모터스 관계자는 “장안자동차의 앞선 기술력과 제품 경쟁력에 KR모터스의 전국적 판매 네트워크가 결합된 사업모델”이라며 “특히 개발 및 투자비를 크게 들이지 않고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0.5톤에서 1톤사이의 틈새 시장을 공략할 모델을 출시하게 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솔린 엔진으로 유로5 환경규제에 대응하는 기술력을 갖춘 KR모터스가 향후 전기자동차 분야에서 2륜뿐만 아니라 3륜, 4륜으로 확대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