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3만3,000여가구 분양 불확실

부동산 입력 2020-03-02 16:41:57 수정 2020-03-03 09:27:46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월 일반분양 1.5만가구…실제론 7,800가구 분양

이달 분양연기 가능성…사이버 모델하우스 개관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신종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분양시장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직방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조사된 2월 분양 예정 아파트 물량은 26개 단지, 총 1만9,134가구, 일반분양은 1만5,465가구였지만 실제 분양이 이뤄진 물량은 15개 단지, 총 1만558가구, 일반분양은 7,812가구로 나타났습니다.

예정보다 거래가 절반 정도 줄어든 것으로, 분양 일정이 대거 연기된 겁니다. 이달에는 전국적으로 44개 단지 총가구수 3만3,433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지만 역시 분양 연기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분양시장은 이미 코로나19로 견본주택에 직접 방문하는 대신 사이버 견본주택 등을 활용하는 등 분양 마케팅도 변화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