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대전지점 직원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임시 폐쇄”

금융 입력 2020-03-26 15:20:1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KB국민카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는 오는 28일까지 대전지점을 임시 폐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폐쇄는 대전지점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됨에 취해진 조치다. 임시 폐쇄 기간 중 감염 예방과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 방역이 이뤄진다.

 

해당 직원은 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현재 감염 검사가 진행 중이며 확진 판정 여부에 따라 지점 폐쇄가 연장될 수 있다.

 

KB국민카드는 고객 불편과 업무 공백을 최소화를 위해 충북 청주시 서원구에 있는 KB국민카드 청주지점을 대체영업점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점 거래 고객에겐 지점 임시 폐쇄와 대체영업점에 대한 내용 등을 안내할 방침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비대면 채널을 통한 신속한 업무 처리를 비롯해 필요 시 대체영업점을 연장 운영하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3명 추가됐다. 이 지역 누적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