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 65% "보유세 부담에도 집 안판다"

부동산 입력 2020-04-09 09:35:24 수정 2020-04-09 09:36:13 정창신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집주인 10명 중 6명 이상이 보유세 부담에도 집을 내놓지 않겠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직방이 직방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를 내놨다. 이 설문은 지난 319~31일까지 13일 동안 진행됐다.

 

설문 결과 공동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 823명 중 2020년 공시가격 발표로 보유세, 종부세 등의 부담을 느껴 매도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286(34.8%)있다라고 응답했다. 매물을 그대로 보유하겠다는 응답은 65.2%로 나타났다. 세금 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 보다는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더 크다는 얘기다.

 

매물을 팔겠다는 응답자 286명 중 매도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내년 이후라고 답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나타났다.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2분기에 매도를 고려하는 응답자의 경우에는 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1일 이전에 매도를 고려하거나, 630일까지 다주택자의 조정대상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 보유한 주택에 대해서 한시적으로 양도세 중과 적용이 배제되고 장기보유특별공제가 적용되므로 해당 시점에 매도를 고려하는 움직임도 나타날 것으로 관측된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 미만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억 이상~6억 미만(26.2%) 6억 이상~9억 미만(17.8%) 순으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움직임이 더 많았다.

 

매물을 팔더라도 다주택자의 경우에는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상대적으로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을 것 같은 지역에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공개된 공시가격()에 대해서 적정하냐는 질문에 적정하게 반영되었다는 응답이 34.7%,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33.5%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1.8%를 기록했다.

 

공시가격()은 전체 1,383만호 공동주택 중 시세 9억원 미만 주택 1,317만호(95.2%)보다 9억원 이상 공동주택 약 66.3만호(4.8%)가 현실화율 제고대상이 되면서 가격대별로 70~80% 상한을 두고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아졌다.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았던 9억 이상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 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고, 공동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공시가격의 적정성을 판단하는 기준에 대한 인식의 차이가 있어 적정하게 반영되었다는 응답과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팽팽하게 대립됐다.

 

응답자 1,470명 중 공동주택(아파트, 연립, 빌라)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는 823(56%),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응답자는 647(44%) 이었다.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는 40.3%가 공시가격이 적정하게 반영되었다고 응답했고,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8%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를 주도했던 지역이 올해 들어 거래량도 감소하고 약세로 접어들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경기까지 위축되면서 공동주택 가격을 선도하는 일부 지역 중심으로는 가격 하락, 세부담에 따른 매도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다만 기준금리가 사상 최초로 0%대로 진입하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무조건적인 매물 처분 움직임보다는 당분간은 시장 관망세가 짙어 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