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혁신펀드’ 본격 가동…4년간 3,000억원 투입

금융 입력 2020-04-09 16:24:4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 혁신펀드가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이번 달 중 200억원 규모의 직접 투자를 시작으로 올해 855억원이 핀테크 기업 육성에 투입된다.

 

금융위원회는 9일 핀테크 혁신펀드를 통해 코로나19 영향으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핀테크 기업에 자금이 조속히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양한 분야의 핀테크 기업을 발굴·투자할 방침이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지난달 말 KB·NH·신한·우리·하나 등 주요 금융그룹과 지방은행 및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한 민간 주도 펀드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 4년 동안 모두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혁신적 핀테크 기업 등에 집중 투자된다.

[사진=금융위원회]

창업 5년 이내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 투자와 초기 이후 스케일업(규모 확대해외 진출 지원 투자로 구분해 각각 1,500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창업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에 1,500억원을 투입한다. 3개 이상의 자펀드를 만들어 480억원 이상의 자금을 지원한다.

 

이미 블라인드 자펀드 위탁 운용사 2(한국투자파트너스·KB인베스트먼트)이 선정돼 3분기부터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2분기에 1개 이상의 위탁 운용사가 추가로 선정된다.

 

스케일업·해외 진출 투자에는 올해 375억원 이상의 자금이 지원된다. 프로젝트 자펀드를 결성하거나, 한국성장금융이 민간투자자와 함께 직접 투자할 계획이다. 이달 중 핀테크 3개사(빅데이터·블록체인·해외 소재 금융 플랫폼)에 대해 총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최초로 집행한다.

 

금융당국은 자금운용 추이와 시장 수요 등을 고려해 혁신펀드 규모를 6년간 5,000억원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핀테크 혁신펀드 출자기관 및 피투자기업과 주기적 간담회를 통해 투자 등 애로사항, 디지털 규제 등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사진=금융위원회]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