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사 제재금 2년 새 122% 급증

금융 입력 2020-04-22 14:19:59 수정 2020-04-22 14:21:31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CEO스코어, 금융사 218곳 제재 현황 분석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금융감독원의 금융사 과태료·과징금 부과액이 2년 새 12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감원 제재가 완료된 금융사 중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218곳 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과징금과 과태료는 334억7,309만원으로 2017년보다 122.4%(189억7,200만원) 늘어났다.


업권 별로는 은행이 지난해 과징금과 과태료 88억4,200만원을 부과 받아 전체 2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증권사(86억4,900만원)·저축은행(83억2,500만원)·생명보험(48억5,500만원)·투자자문사(16억3,000만원) 순이다.


기업별로는 참저축은행이 지난해 48억800만원의 과징금과 과태료 처분을 받아 제재가 없던 2017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제재 건수는 2017년(259건) 대비 19.7% 늘어난 310건이었다. 임직원 제재 건수도 같은 기간 33% 늘어나 286건을 기록했다.


임직원 징계건수 가운데 가장 낮은 징계수준인 ‘주의·주의적 경고·견책’이 228건으로 2017년(163건) 보다 65건 증가했다. 고강도 조치인 ‘직무 정지·정직·업무정치’은 12건, ‘해임권고·요구·면직’은 7건으로 같은 기간 각각 6건씩 늘어나는 데 그쳤다. ‘문책경고·감봉·과태료’는 39건으로 오히려 6건 감소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