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佛 루이뷔통·까르띠에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증권 입력 2020-05-07 09:34:0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수젠텍이 프랑스 다쏘그룹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한데 이어 프랑스의 대표적인 다국적 기업인 루이뷔통(LVMH)과 까르띠에(Cartier), 탈레스(Thales), 다논 등에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한다.


수젠텍은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그룹인 루이뷔통 그룹(LVMH)과 까르띠에, 방위산업 중심의 사업을 영위하는 탈레스(Thales) 그룹, 에비앙(Evian) 생수로 유명한 다국적 식품그룹 다논(Danone) 등에 코로나19 항체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루이뷔통 그룹과 까르띠에는 프랑스 사회 공헌 차원에서 코로나19 항체 신속진단키트를 수젠텍으로부터 구입해 프랑스 정부에 기부할 예정이며 탈레스와 다논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구입해 그룹 및 협력업체 임직원 진단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수젠텍 관계자는 “최근 프랑스 최대 연구기관에서 수행한 임상시험에서 정확도 97.5%로 한국에서 진행한 인허가 임상 정확도(94.4%)보다 정확도가 높게 나오는 등 뛰어난 정확도와 품질이 입증되면서 프랑스 소재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대표 그룹들에 대한 진단키트 공급은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외적인 신뢰도를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인정을 받았기 때문에 프랑스 뿐 아니라 유럽지역에 추가적인 공급계약을 받는데 있어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며 “유럽 지역은 각 국가별로 임상시험을 진행해 정확도를 검증하고 있는데 검증 과정이 완료된 국가들이 하나씩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 공급 요청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수젠텍은 현재까지 누적 공급계약액이 400억원을 넘어서면서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진단키트 주문량이 급증하면서 긴급 설비증설을 완료함에 따라 이번 주부터 주당 200만개를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추가적인 설비증설도 추진 중이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