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반포3주구에 래미안 디자인 역량 쏟아 붓는다

부동산 입력 2020-05-07 15:45:16 수정 2020-05-07 15:45:21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물산이 반포3주구에 제안한 문주 디자인. [사진=삼성물산]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삼성물산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사업에 래미안의 모든 디자인 역량을 쏟아 붓겠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 세계 16개 지사를 운영 중인 디자인회사 퍼킨스 이스트만(Perkins Eastman)과 협력한다. 퍼킨스 이스트만은 반포3주구에 미국 뉴욕에서 고급 주거시설을 설계했던 노하우를 발휘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단지 외관에는 다이아몬드 콘셉트가 적용된다. 커튼월룩으로 시공해 마주하는 방향마다 다양한 이미지를 연출할 예정이다. 건물 상부와 측면에는 각각 경관조명을 적용한다.

 

단지 입구는 상가와 문주가 연계된 초대형 프레임으로 시공한다. 이를 통해 단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화려함을 느끼도록 한다는 것이다. 문주는 에메랄드 디자인을 통해 마치 거대한 샹들리에가 입주민을 맞이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동출입구는 사파이어 보석 형태의 아트월로 처리해 문주와 통일감을 준다.

반포3주구 투시도. [사진=삼성물산]

 

각 동의 지하에는 프라이빗 드롭-오프 존컨비니언트 로비를 설치하고 우편, 택배보관함, 코인세탁실, 세대창고 등을 제공한다. 

 

프리미엄 디자인은 세대 내부까지 이어진다. 단위세대별로는 안방 발코니를 전면으로 확장하고 유틸리티룸을 제공해 기존보다 평균 8㎡ 넓은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현관중문과 에어드레서가 설치된 클린 현관, 세탁 및 건조 전용 공간인 유틸리티룸, 조망형/호텔형/부티크 욕실, 와이드 주방창호 등 공간특화도 전 세대에 적용된다.

 

내부공간의 경우 프라이빗 드레스룸을 비롯해 멀티룸, 히든룸, 벽난로 등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반포3주구를 차별화된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기 위해 래미안 브랜드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