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코로나19 의료진에 맞춤형 지원…고영양식 도시락 전달

산업·IT 입력 2020-05-14 12:54:5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3월 7일 대구시 서구 대구의료원에서 현대차그룹이 전국재해구호 협회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의료진들을 위해 마련한 건강보조식품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사진 중앙 좌측 전국재해구호협회 특수임무구조단 대구지회 회장 라귀주, 우측 대구의료원 총무팀장 신상헌)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 현장 맞춤형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 감염환자 집중관리의료기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구의료원 (대구 서구 소재)과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대구 중구 소재)에 15일부터 고영양식 도시락을 전달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1일부터는 더위 해소 간식세트를 전달했다. 

도시락과 간식은 최대 3개월까지 주중에 매일 지원되며 의사와 간호사,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등의 의료진뿐 아니라 행정직원 등의 현장 지원인력에도 제공된다.

이는 현대차그룹이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의료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한 결과다. 의료진 개개인의 건강 증진과 피로회복이 가장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에 따라 지원품목을 선정했다는 취지다. 


또한 최근 기온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숨도 쉬기 힘들 정도의 장비와 착용에만 30여 분은 족히 걸리는 방호복으로 무장해야 하는 의료진의 고충에 따라 더위와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음료와 아이스크림을 제공키로 했다.

도시락은 한국외식중앙회 대구지회와 협력해 병원 인근 지역음식점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이에 앞서 지난 3월에도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급증으로 현장 의료진들의 피로가 누적돼 건강이 우려스럽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 지역 병원 11개소와 보건소 26개소 의료진 4000 명에게 건강보조식품 세트(홍삼액 세트)를 제공하는 등 현장 맞춤형 의료진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생활치료센터 시설 제공과 구급차 무상점검, 헌혈캠페인 등 의료현장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3월 초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이 지역 병원들이 환자 수용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경북지역 신축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했다.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경주인재개발연수원과 글로벌상생협력센터 2곳은 올해 초 완공된 신축 건물이지만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생활치료센터로 먼저 활용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4월에는 경기지역 경증환자들을 위해 경기도 용인시 소재 기아차 오산교육센터를 추가로 지원하고, 해외 입국자(무증상자) 임시 생활시설 용도로 현대차 파주인재개발센터도 제공했다

생활치료센터는 병상 부족으로 인해 입원 대기 중이었던 경증환자들을 치료하고, 다수의 확진자 수용을 통해 병원의 가동 능력을 높여 폭발적인 확진자 증가세를 잠재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현대차와 기아차 임직원들은 위기 극복 동참과 의료현장 지원을 위해 헌혈캠페인에도 참여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헌혈자가 급감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와 기아차 임직원들의 자발적 헌혈캠페인이 전 사업장으로 릴레이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3월 초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시작된 단체 헌혈 캠페인은 아산공장과 전주공장, 국내사업본부 영동대로 사옥으로 이어졌으며, 기아차도 화성공장, 소하리공장, 광주공장에서 단체 헌혈 캠페인이 진행됐다.

지난달 말에는 현대차그룹 양재동 본사에서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제철 임직원까지 참여하는 등 현재까지 총 3,960명(현대차 1,879명, 기아차 2,081명)의 임직원이 헌혈 캠페인에 동참했다.

또한 코로나19 환자들이 제때 빠르게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전국 소방본부 구급차에 대해서도 정밀 점검과 소모품 교환 등을 무상으로 시행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감염 위협과 가중되는 피로에도 투철한 책임감으로 밤낮으로 헌신하는 의료진들 덕분에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의료진들에게 감사하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마련한 이번 지원이 의료진들의 건강에 작은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도 코로나19 집중관리의료기관 등은 24시간 비상체제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의료진 지원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