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일주일간 1,140만 가구ㆍ7조6,000억여원 신청

경제·사회 입력 2020-05-18 10:17:11 수정 2020-05-18 10:28:3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행정안전부는 이달 1117일 일주일 동안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충전 신청을 받은 결과 전국에서 1,140만 가구가 총 총 76,117억원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누적 기준으로 경기도에서 3041,822가구가 19066억원을 신청해 전체 신청금액의 26.7%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는 2447,128가구가 16,84억원(21.5%)을 신청했다. 이어 인천 721,942가구·5051억원(6.3%), 부산 688,765가구·4,771억원(6.0%), 경남 633,438가구·4,504억원(5.6%), 대구 504,337가구·3,568억원(4.4%), 경북 498,628가구·3,405억원(4.4%), 충남 462039가구·3,121억원(4.1%), 대전 374,722가구·2,568억원(3.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2,171만 가구가 대상인 긴급재난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이상 가구에 100만원이 각각 지급된다.

지난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온라인으로 받고 있으며 18일부터는 읍··동 사무소에서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을 받는다. 신용·체크카드 충전금도 이날부터 각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신청은 공적 마스크 5부제 판매처럼 요일제로 받는다. 월요일인 18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인 세대주가 신청 대상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