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수혜 기대…신고가 경신

증권 입력 2020-05-19 10:19:5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파미셀이 장 초반 급등세를 연출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미국 바이오 기업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시 수혜를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투심을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파미셀은 19일 10시 5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17.65% 오른 원에 2만4,000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에는 2만5,600원까지 급등해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미국 바이오 업체 모더나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1상 임상 시험에서 항체가 형성되는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미국 CNBC 방송 등은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후보((mRNA-1273)에 대한 임상시험에서 시험 참가자 45명 전원에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며 조만간 시험 참가자를 600명으로 늘려 추가 임상 시험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파미셀은 각종 바이러스 진단키트에 쓰이는 유전자 진단시약의 주원료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는 기업이다. 뉴클레오시드는 유전자 치료제 신약의 주원료로도 쓰인다. 이에, 코로나19 확산 속 바이러스 진단 수요가 늘어나며 뉴클레오시드 수요 역시 급증할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한 것이다.


이와 함께, 파미셀은 미국 ‘Thermo Fisher Scientific’와 의약중간체 뉴클레오시드(Nucleoside)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18억318만원이며 이는 2019년 매출 대비 5.55%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계약기간은 오는 9월 11일까지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코로나19 확산의 진짜 수혜주”라고 평가했다.  진 연구원은 “파미셀은 뉴클레오시드 관련 글로벌 시장 점유율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에는 시장 수요가 적어 타사의 시장 진입이 크게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모더나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은 RNA 치료제인 만큼 해당 원료인 뉴클레오시드의 수요 증가에 대한 수혜 기대감이 강하다”고 분석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