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도 ‘사업 연속성 국제 표준’ 획득

산업·IT 입력 2020-05-19 15:33:01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왼쪽 첫번째)과 송경수 BSI 총괄책임(가운데), 마크 버티지 주한영국대사관 경제참사관이 ‘ISO 22301’ 인증서 수여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인증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3공장에 대한 사업 연속성 관리시스템 국제 표준인 ISO22301 인증을 추가로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ISO22301 인증은 중대 사고로 인한 기업의 사업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정한 국제규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4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처음으로 1, 2공장에 대한 ISO22301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은 2018년 10월 가동을 시작한 3공장과 시험시설, 소규모 생산시설 등을 대상으로 추가로 이뤄진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부터 1·2공장 외 3공장에 대한 사업 연속성 관리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점검하는 한편 그에 대비한 가상훈련 등 위기상황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의약품 특성상 안정적인 생산과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이런 조치를 통해 고객사로부터 신뢰를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은 계약 후 실제 상업 생산까지 약 3년 이상 소요되기 때문에 고객사가 한 번 계약을 체결하면 생산처를 변경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다국적제약사와 같은 고객사들은 계약체결 전 CMO 기업의 위기 대응 시스템을 필수적으로 확인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우리가 생산하는 제품은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어떠한 위기상황 속에서도 안정적인 수급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1, 2, 3공장 등 전 생산시설에 대한 ISO22301 인증을 통해 고객사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파트너로 인정받겠다”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