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트럼프, ‘노 마스크’ 고집…“언론 앞에선 안써”

경제·사회 입력 2020-05-22 16:02:37 수정 2020-05-22 21:05:5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도 외부 공식 행사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또다시 논란을 빚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 포드 자동차 공장을 방문했는데, 마스크 없이 현장을 돌아다녔습니다.


이날 현장 방문에서는 애초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착용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산을 재개한지 얼마되지 않은 포드사는 물론 미시간주 법무장관까지 나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기 때문입니다.


다나 네설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미리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마스크 착용은 포드의 정책이 아니라 현재 이 주의 법”이라며 법적 의무이자 도덕적 책임이라고 호소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언론에게 내가 마스크 착용한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