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에 유통업계 '희비'…대형마트 '울고' 편의점 '웃고'

산업·IT 입력 2020-05-25 19:07:37 수정 2020-05-25 19:10:4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마트]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본격화하면서 유통업계간 희비가 갈리고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포함된 편의점과 식자재마트 등은 특수를 누리고 있지만, 사용처에서 제외된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매출이 전년에 비해 두 자릿 수로 쪼그라 들고 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재난지원급 지급이 시작되 지난 13일 이후 대형마트업계의 매출은 전년비 약 10~15%가량 줄었다. 업계 1위 이마트의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부문별 매출은 소고기가 작년 동기간에 비해 16%, 과일은 15%, 돈육은 12%, 채소는 10%, 통조림은 6% 줄었다. 같은 기간 롯데마트 매출도 작년 동기 대비 11.4% 감소했다. 재난지원금 지급 후 첫 주말이었던 16~17일은 1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우 판매가 13.5% 감소하는 등 축산 부문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매장들은 특수를 누렸다. 편의점 GS25에서는 재난지원금 지급 후 12일간 축산 부문 소비가 크게 늘었다. 국산 우육, 수입 우육, 국산 돈육도 각각 87%, 76%, 68% 판매가 증가했다. 여기에 소형가전 판매도 142% 늘었다. 농협유통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 양재점도 지난 주말인 16~17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6% 늘었다.


이는 대형마트 구매 고객들이 재난지원금 소비를 위해 편의점이나 중소마트로 소비를 옮겼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재난지원금은 대형마트인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와 SSM인 이마트 에브리데이, 롯데슈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사용 기한이 8월 말까지라 이런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중소형 유통업체들이 부분적으로나마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