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코스피, 유럽發 훈풍에 상승 기대감↑

증권 입력 2020-05-26 08:59:38 수정 2020-05-26 15:15:4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 증시가 메모리얼데이로 휴장한 가운데 유럽의 주식시장은 독일의 경제지표가 예상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강세를 보였다. 여기에 유럽 각국이 경제 셧다운을 완화시킨 점도 긍정적으로 증시에 우호적으로 작용했다. 


금일 국내 증시는 유럽발 훈풍에 힘입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금융시장의 뇌관으로 떠올라 주의 깊게 지켜봐야할 전망이다. 또한 주요국들의 경제 셧다운 해제에 따른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도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25일(현지시간)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 거래일보다 5.01포인트(1.47%) 오른 345.18로 거래를 마쳤다. 같은 기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317.41포인트(2.87%) 급등한 1만1391.28, 프랑스의 CAC 40 지수는 95.35포인트(2.15%) 뛴 4539.91로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5월 독일 ifo 기업 환경지수는 전월(74.2)과 예상(78.2)을 상회한 79.5로 발표됐다. 독일과 영국은 경제 셧다운 완화를 발표했으며, 그리스는 모든 음식점과 카페 영업을 재개하기로 결정해 투자자들의 위험선호 심리를 자극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26일 “전일 한국 증시는 홍콩을 둘러싼 미-중 마찰 격화에도 불구하고 경제 재개 기대 속 강세를 보였다”면서 “특히 장 초반 미-중 마찰로 보합권 등락을 보였으나, 장 후반으로 갈수록 글로벌 각국의 경제재개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와 미국의 적극적인 백신 개발 발표 등에 힘입어 상승 폭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가운데 유럽 증시가 글로벌 각국의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에 힘입어 급등한 점은 한국 증시의 강세 요인”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서 연구원은 “홍콩을 둘러싼 미-중 마찰 확대가 지속되고 있고, 글로벌 각국이 경제를 재개하면서 WHO가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을 경고하는 등 부담이 있다”며 “국내 증시는 상승 출발이 예상되나 그 폭은 제한된 가운데 매물 소화 과정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