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한국전자인증과 총판계약…“인증서 사업 본격 진출”

금융 입력 2020-05-26 14:14:2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누적 발급 인증서 1,100만건 돌파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한국전자인증과 인증서 총판계약을 체결하고 인증 사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전자인증은 금융 및 정부기관 등 인증서가 필요한 곳에 토스인증서를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토스는 제휴 금융사 중심으로 진행했던 인증서 사업의 범위를 확장하게 됐다.

 

토스인증은 금융기관 상품 가입 시 별도의 ID와 비밀번호를 이용하지 않고 토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지문 등 생체인증이나 PIN번호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핀테크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인증기관이자 공인인증서 발급 기관인 한국전자인증을 외부 인증기관으로 둔 것이 특징이다. 본인 확인에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가상 식별방식을 사용해 보안을 강화했다.

 

지난 2018년 수협은행에 인증서 발급을 시작으로 올해 들어 삼성화재, KB생명 등 금융사와 잇달아 계약을 맺었다. 5월 기준 토스인증서를 도입한 금융사는 5, 누적 발급 인증서는 1,100만건이 넘는다. 다음 달 중 금융사 2~3곳이 도입을 앞두고 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인증서 사업에서도 토스의 앞선 IT 기술력과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UX) 디자인을 통해 개인 고객에게는 편리함을 줄 것이라며 인증서 채택 기관에는 새로운 사업 기회와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 앞서 토스는 지난해 4월 한국전자인증의 지분 5%를 취득한 바 있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가 주도하는 제3인터넷은행 컨소시엄에 주주로 참여하는 등 양사는 전략적 관계를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