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필로티 형식 매입임대주택 내진보강사업 전면 추진

부동산 입력 2020-05-27 13:38:28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주택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보유하고 있는 매입임대주택 중 지진에 취약한 필로티 건축물에 대한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한다.

SH공사는 공사는 1단계로 필로티 건물 45개동에 대한 내진보강 설계 용역을 발주 공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내진보강 작업은 오는 2025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필로티 주택은 지난 2002년 다세대·다가구 주택에 주차장 설치를 의무화하면서 급속도로 확산됐다. 또 건물 높이 산정시에도 필로티 부분을 제외하고, 5층 건물을 4층 건물로 인정해주는 인센티브가 적용돼 인기가 높았다.

SH공사는 필로티 건축물이 상층부 벽식구조에서 내려오다 1층은 기둥식구조로 건설돼 태생적으로 지진에 취약한 구조로 보강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지난 2016년과 2017년 경주와 포항 지진에서도 필로티 건축물 1층 기둥이 다수 파손되는 등 피해가 컸다.

SH공사는 포항 지진 발생 후인 2018년부터 공사 보유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전수 내진성능평가에 착수해서 내진성능이 부족한 건물을 선별했다. 올해부터는 내진성능이 부족한 것으로 판명된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에 대한 보강설계 및 공사를 착수할 계획이다.

내진보강이 완료되면 인명안전을 확보하는 성능수준인 ‘내진2등급’ 성능을 확보하게 된다는 게 SH공사측의 설명이다.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은 1층을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어 주차공간이 축소되지 않아야 하고, 공사 진행 과정에서 소음이나 분진 등 입주민과 주변 거주민들의 생활 불편이 없도록 해야 한다. 이에 따라 SH공사는 본격적인 필로티 매입임대주택의 내진보강공사에 앞서 9월쯤 도봉구 소재 필로티 건축물 2개동에 대해 내진보강공사를 시범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필로티 내진공법을 제안할 계획이다.

SH공사 김세용 사장은 “적지 않은 공사비용 발생으로 민간은 물론 공공에서 조차 선뜻 필로티 형식의 소규모주택 내진보강사업을 착수하지 못해온 것이 현실”이라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자연재해를 ‘설마’ 하는 마음으로 넘어가면 ‘인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2년간의 준비 끝에 내진보강사업을 본격 착수하게 됐다”고 밝혔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