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GS건설 꺾고 신반포21차 수주

부동산 입력 2020-05-28 22:01:00 수정 2020-05-28 22:01:2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반포21차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포스코건설이 서울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신반포21차 조합은 서초구 잠원주민센터에서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었다. 전체 조합원 108명 가운데 107(서면결의자 포함)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포스코건설은 이중 63표를 얻어 시공사로 선정됐다. 경쟁사인 GS건설은 44표를 획득했다.

 

이로써 포스코건설은 강남권에서 두 번째 사업을 따내게 됐다. 지난해 신반포18337동 재건축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신반포21차 재건축은 사업규모는 작지만 7호선 반포역 역세권에 위치해 대형건설사인 GS건설과 포스코건설이 맞붙었다. 이 사업을 통해 현재 2개동, 108가구 규모의 단지를 지하 4~지상20, 2개동, 275가구로 재건축한다. 총 공사비는 1,020억원 규모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