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 없는 택시 ‘티머니온다’, 기사 1만명 확대 조기 달성

금융 입력 2020-06-01 09:46:3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콜 실패 보상제 마련

[사진=티머니]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전자금융기업 티머니는 택시호출서비스 티머니온다가 기사 1만명 확대 모집을 조기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그동안 4,000명으로 제한한 기사를 확대 모집하기 시작한 지 약 한 달 만에 달성한 것이다. 승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지난 4월 말 누적 다운로드 60만건을 돌파했던 티머니온다는 이날 기준 7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다.

 

티머니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손잡고 지난해 티머니온다 서비스를 시작했다, 목적지 미표출 인공지능(AI) 자동배차 시스템 등을 통해 승객 골라 태우기와 승차 거부를 사전에 방지하고 있다.

 

양 택시조합과 티머니는 콜 실패 보상제도 마련했다. 오는 14일까지 2주 동안 콜 요청 고객 중 배차에 실패한 고객 전원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을 증정한다. 오는 30일까지 첫 탑승 고객에게는 ‘GS편의점 5,000원 상품권을 지급한다. 금요일은 온다데이를 이달 말까지 연장해 매주 금요일에 티머니온다를 이용한 고객에게 커피 쿠폰을 제공한다.

 

문충석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더 좋은 서비스와 더 나은 혜택으로 티머니온다가 고객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택시 운수종사자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