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PC선 2척 900억원 규모 수주

증권 입력 2020-06-09 13:46:1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PC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약 900억 원 규모의 5만톤급 PC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폭 32m, 높이 10m 규모로 오는 10월 울산 현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를 시작해 내년 하반기 고객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들어서만 총 19척의 PC선을 수주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에도 총 40척의 PC선을 수주하는 등 이 분야 시장을 선도해 가고 있다. 특히, 이번 계약에는 옵션 1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디자인 개발, 고효율 엔진 적용 등으로 선주들로부터 품질에 대한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며 “향후에도 앞선 건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활동을 꾸준히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한국조선해양은 창사 이래 지금까지 700척 이상의 PC선을 건조해 선주사에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현재는 전 세계 수주잔량인 145척의 약 45%에 해당하는 65척의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