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개인 퇴직연금 수수료 국내 최저 수준 인하

증권 입력 2020-06-16 11:18:3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는 개인퇴직연금 계좌(IRP) 수수료를 국내 최저 수준으로 인하한다고 16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고객의 수수료 부담을 완화해 효율적인 노후자금 마련에 도움이 되도록 개인퇴직연금 계좌 수수료를 0.05%p 인하해 기본 수수료율을 연 0.2%(적림금 1.5억원 초과)~0.25%(적립금 1.5억원 이하)로 적용한다.

또한 신한금융투자는 장기 가입 고객에 대한 수수료 할인도 확대 실시한다. 개인퇴직연금 계약기간 2년차 이후부터 기본수수료에 20%를 할인한 수수료를 적용받게 되며 11년차 이후부터는 기본 수수료에 25% 할인을 적용받게 된다. 즉 적립금이 1.5억원을 넘는 가입자가 11년 이상 가입시 경우 국내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연 0.15%의 수수료로 개인퇴직연금 계좌를 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신구인 신한금융투자 퇴직연금사업부장은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실적 배당 상품 제공을 통해 IRP 수익률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의 편의를 증대시키기 위해 고객 대상 언택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수료 할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영업점 또는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앱 ‘알파’ 및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