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로 뉴스 많이 보는데…“가짜정보 우려 1위”

산업·IT 입력 2020-06-17 15:08:07 수정 2020-06-17 19:08:21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국내 뉴스 이용자들이 가짜·허위 정보 유통에 대해 가장 많이 우려하는 온라인 플랫폼은 ‘유튜브’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17일) 영국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가짜·허위 정보로 가장 우려되는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세계 40개국을 설문 조사한 결과, 한국에서는 유튜브가 31%로 가장 높았습니다. 전체 조사 대상국은 29%로 페이스북입니다.


SNS로 유통되는 뉴스를 신뢰한다는 국내 응답자는 16%에 불과했지만 SNS로 뉴스를 접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국내 뉴스 이용자 2,3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SNS 뉴스 이용자가 국내 44%로, 지난해 26%보다 늘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TV는 67%에서 63%로, 인쇄 매체는 19%에서 18%로 각각 줄었습니다.


SNS 뉴스 이용자 중에서 이용 매체로 유튜브를 꼽은 응답자는 45%로, 작년보다 7% 증가했습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