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생활가전사업 현장 점검…“먼저 미래에 도착하자”

산업·IT 입력 2020-06-23 17:12:25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경기 수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전시장에 있는 세탁기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일 수원에 있는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가전부문(CE) 주요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지난 15일 반도체·스마트폰 부문, 19일 반도체 부문 사장단과 잇따라 간담회를 한 데 이어 다시 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경기 수원 사업장에서 소비자가전(CE) 부문 김현석 CE 부문장(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 이재승 생활가전 사업부장(부사장), 강봉구 한국총괄 부사장 등을 만나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현장에서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며 “자칫하면 도태된다”고 위기의식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생활가전사업 경영진에게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자, 우리가 먼저 미래에 도착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현황,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온라인 사업 강화 등이 논의됐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전제품 전시장을 찾아 새로운 기능을 직접 체험하며 코로나19 이후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응한 신제품 도입 계획에 대해서도 경영진과 대화를 나눴다. 간담회 이후에는 현장 직원들을 직접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부회장은 작년부터 라이프스타일 급변에 따른 생활가전 사업에서의 혁신을 주문해 왔다. 작년 8월에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해 생활가전 사업 전략을 논의한 뒤 경영진에게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작년 11월 삼성전자 창립 기념일에는 “우리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는 지향점도 제시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