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8년만에 온스당 1,800달러 돌파

경제 입력 2020-07-01 20:27:1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 값이 8년 만에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 미·중 갈등 등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불거지며 금값이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겁니다. 현지시간 30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31.1g)당 1.1%(19.30달러) 오른 1,800.5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월가에서는 금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울 수 있다는 관측이 쏟아지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금값이 향후 12개월 동안 2,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