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이츠, 코로나에 비상경영 돌입…"주 1일 이상 무급휴가"

산업·IT 입력 2020-07-07 13:44:4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사진=이랜드]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이랜드그룹의 외식 브랜드 이랜드이츠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의 실적저하에 비상경영에 돌입하고 사업 전략 개편을 진행한다.

 

7일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는 "올해 초 예상하지 못한 사태로 전년대비 매출 -40%라는 상황이 계속되며 적자 규모는 증가 하고 있다"며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상황으로까지 악화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올 상반기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신규 투자를 축소하고 부실매장 폐점, 불필요 경비 최소화했고 매장은 운영시간 단축 및 인력 최적화를 통해 매장 별 생산성 증대를 강도 높게 진행했다"며 "이로 인해 5월에 극복의 불씨를 만들었으나,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다시 확대됨에 따라 추가적인 자구안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말햇다.

이에 이랜드이츠는 브랜드 전략을 재정비하고 신규 투자를 제한는 방식으로 비용을 통제해 체질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올 상반기 이랜드이츠는 약 30여개 매장을 폐점한 상태로, 추가 철수 조치도 단행한다. 김 대표는 "고객에게 선택 받지 못하는 브랜드를 선별해 과감히 철수함과 동시에 기존 일부 브랜드 전략을 재편하겠다"며 "상품과 서비스 중심으로 개편해 건전한 사업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위생, 안전, 품질 영역을 제외하고 비용을 통제하며 신규 투자 역시 사업부 전략 속에 필수적인 경우에만 진행한다.


여기에 오는 9월까지 본사직원를 대상으로 주 1일 이상 자율적 무급휴가를 한시적으로 실시한다. 앞서 이랜드이츠는 지난 3월부터 선제적으로 대표이사는 직책 수당 포함한 급여의 50%, 임원은 30%, 조직장은 직책수당을 반납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소수 리더급의 움직임 만으로는 사업부의 어려움을 이겨냄에 한계를 느꼈다"며 "현 위기 상황은 사업부 단위의 동참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