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다세대·연립주택 거래 중 70%가 전세…전세쏠림 가속화

부동산 입력 2020-07-08 09:44:5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0년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 전월세 거래 비중. [자료=다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 들어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시장에서 전체 거래 중 전세 비중이 상승해 전세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8일 다방이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 전월세 국토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6월 전월세 거래량(7일 기준)12,981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월세 계약 비중은 29.2%(3,796)이며 전세는 70.7%(9,185)로 전세 계약물량이 70%를 초과해 전세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전체 거래 중 약 61.6%를 차지하던 전세 계약 비중은 6월까지 지속적으로 상승해 263.3%, 467.1%에 이어 670%를 넘어섰다.

전세 거래는 다시 전세와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어치를 초과하는 반전세로 나눌 수 있는데 6월 반전세 거래량도 전체 거래 중 7.4%(962)를 차지했다.

 

올해 1월 전체 계약 중 6.7%였던 반전세 비중은 5월까지 꾸준히 상승해 57.5%를 기록, 5개월 연속 반전세 거래 비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수요가 많은 강남 3(강남·서초·송파)와 관악구의 경우 반전세 거래 비중이 평균 10~11%로 서울시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방 데이터센터 관계자는 “6·17 부동산 대책의 전세 대출 회수 규정에서 제외된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의 전세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보유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들이 일부 전세 수요가 높은 지역에서 전세 물건을 반전세 형태로 전환하는 사례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들 주택의 전월세 가격이 추가로 상승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