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블루, 삼성·네이버 웹툰 탑재 논의…500만 가입 부각↑

증권 입력 2020-07-08 10:17:4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삼성전자와 네이버가 갤럭시 스마트폰에 웹툰 서비스 탑재 논의에 나선 가운데 미스터블루가 500만 가입자 보유 플랫폼 부각에 상승세다.

8일 오전 10시 12분 현재 미스터블루는 전 거래일보다 2.91% 상승한 14,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네이버가 동남아 지역에 출시하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네이버 웹툰 애플리케이션(앱)을 탑재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 중이다. 네이버웹툰은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 현재 각각 1,680만명과 2,77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올 초 삼성전자가 네이버에 관련 내용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터블루는 5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만화, 웹툰, 소설 등 콘텐츠 플랫폼 기업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웹툰 콘텐츠를 자체 제작 후 직접 유통과 서비스를 담당하는 수직계열화를 구축했다. 국내 무협 4대천왕인 황성, 야설록, 사마달, 하승남 작가의 저작권을 모두 확보해 네이버 웹툰 무협장르 점유율 80%를 확보했으며 자회사 블루포션게임즈를 통해 무협 모바일 게임 ‘에오스 레드(EOS RED)’를 제공하고 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