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금값 고공행진… 예금의 29배

금융 입력 2020-07-14 19:32:53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안전자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올해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당분간 금 가격의 강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올해 들어 이달 10일까지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재테크 수단은 금이었습니다.


이 기간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돈 가격은 21만2,025원에서 26만1,423원으로 23.29% 상승했습니다.


이후 지난 13일에는 1돈당 가격이 26만2,125원까지 올라 2014년 3월 금 시장 개설 이후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습니다.


한국금거래소에서 발표하는 금 1돈의 국내 도매가격 역시 같은 기간 22만8,500원에서 28만원으로 22.54% 상승했습니다.


지난해 말 금을 사둔 투자자라면 올해 들어 적어도 20%를 웃도는 투자 수익률을 올린 셈입니다.


정기예금 가입자가 이 기간 이자로 얻은 수익률의 29배에 육박하는 수준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말 연 1.5%의 금리가 적용되는 정기예금 상품에 가입한 투자자의 경우 지난 10일 현재 기간 수익률이 0.79%에 불과했습니다.


달러 투자자는 원달러 환율 상승에 힘입어 그나마 4%대 수익을 올렸지만, 주식 투자자들은 오히려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도 금 가격의 독보적인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안전자산의 지위를 굳힌 금 가격은 저금리 기조가 지속하는 한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