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언택트 운동 주목…자전거∙골프용품 매출↑

산업·IT 입력 2020-07-14 16:00:1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인터파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자전거, 골프 등 비교적 접촉이 적은 언택트(비대면) 운동의 인기가 거세다.

 

자전거는 홀로 즐길 수 있는 운동인데다 출퇴근 수단으로 이용하는 이른바 ‘자출족’에게 주목받고 있다. 골프 역시 넓은 평지에서 소수 인원이 적당한 거리를 두고 칠 수 있는 만큼 비교적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은 이들이 필드로 모여들기 시작한 것이다.

14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지난 5월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두 달간 자전거와 골프 카테고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25%, 62.5% 올랐다. 흔히 봄에 수요가 집중되는 경향을 보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증가세가 유독 두드러졌다.

 

세부적으로는 자전거 오일∙공구∙펌프∙패치 등 수리에 필요한 각종 용품(▲169%)과 헬맷∙배낭 등 안전장비(▲119%) 골프 드라이버(▲47%), 필드용품 (▲90%) 판매가 급증했다.

 

인터파크 김수경 스포츠레저 담당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전기 자전거, 실내 스마트 트레이너 등 퍼스널 운동제품이 인기다. 실내연습장이나 스크린골프장과 같은 실내다중이용시설을 가기 꺼려진다면 스윙 연습기, 퍼팅 훈련기 등을 활용해 보는 것도 코로나19에 대처하는 방구석 훈련 노하우”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