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 13조3,000억 역대 최대…제약·바이오주에

증권 입력 2020-07-16 21:09:2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빚을 내 투자하는 일명 ‘빚투’ 금액이 13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오늘(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이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에 빌린 금액을 의미하는 신용융자잔고가 13조2,995억원(지난 14일 기준)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4월 코로나 팬더믹으로 융자잔고가 6조8,780억원까지 떨어진 이후 3개월여 만에 두 배를 넘어선 것입니다. 

특히 최근 한 달 간 융자잔고 현황을 살펴보면 제약·바이오주에 ‘빚투’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약·바이오 종목이 코로나 수혜주로 거론되며 투자자의 자금이 몰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전문가들은 “높은 변동성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며 “우량종목 중심으로 신중한 투자가 필요할 때”라고 조언했습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