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도 5G 터진다…2·9호선·광주·대구·대전·부산 개통

산업·IT 입력 2020-07-23 15:08:32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3일 새벽 을지로입구역 역무실에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가운데)이 도로교통공사관계자와 만나 지하철 5G망 개통 현황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앞으로 서울 2·9호선을 비롯해 광주‧대구‧대전‧부산지하철에서도 5G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수도권 2·9호선 지하철과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비수도권 지하철에서 5G 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월 광주광역시 지하철 전 노선에 5G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5G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이래 광주, 대구, 대전, 부산까지 비수도권 노선에서의 5G 설비 개통을 마쳤다.

서울은 9호선 전구간, 2호선은 석면·내진 보강 등 공사가 진행되는 일부구간을 제외하고 다음달부터 순환선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내년 상반기까지 나머지 노선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지하철 내 5G망을 구축할 때 안전 문제로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새벽에만 5G장비를 설치할 수 있어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 이들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과기정통부·서울교통공사·서울시 등의 적극적 협조 하에 5G 기반 시설을 공동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해 유동인구 밀집 지역과 주요 고속도로, 공항, 빌딩 등 5G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날 0시 50분 서울 을지로입구역을 방문해 지하철 5G 공사 현장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이동통신 3사의 네트워크 총괄 책임자,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장 차관은 5G 무선신호 처리장치를 확인한 후 선로 터널 구간의 5G 안테나 설치 공사를 점검하고, 5G 접속 여부와 다운로드 속도 등 망 품질도 측정했다. 다운로드 속도 측정 결과 LTE는 467Mbps, 5G는 1,355Mbps로, 5G가 LTE 대비 3배 상당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장 차관은 "5G는 '데이터 고속도로'의 핵심 인프라로서 디지털 뉴딜의 가장 중요한 기반"이라며 "중점적 투자를 통해 지하철뿐만 아니라 국민이 5G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는 곳을 중심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