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루머]씨티씨바이오, 8월말 코로나19 진단키트 대규모수출 선적

증권 입력 2020-08-04 09:41:2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씨티씨바이오의 약 550억원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대규모 수출이 이르면 오는 8월 말 본격 이뤄질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씨티씨바이오는 라틴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과 체결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공급 계약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해당 국가의 인증 절차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건 없으나 이르면 8월 말 본격 수출 선적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씨티씨바이오는 PCR 방식과 다르게 혈액 한 방울로 10분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항체신속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식약처의 수출허가를 비롯해 유럽CE인증과 ‘ISO13485’인증을 받았다. 유럽CE인증은 유럽 아시아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인정된다.

특히 중남미 등지에서는 의료 인프라가 부족해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수요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씨티씨바이오 남미, 아프리카, 중동 외에도 현재 협의를 진행 중인 미주, 유럽 지역 등에도 수출에 나설 전망이다.

김한경 교보증권 연구원은 씨티씨바이오에 대해 “현재 글로벌 코로나 진단키트 수출단가는 5~8달러선으로 추정되는데 보수적으로 판매 단가 5달러, 가동률 25% 가정 시 자체 브랜드 연간 매출 규모는 725억원으로 추정된다”며 “하반기부터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에 따른 강력한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