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택모델 뜨나…지분적립형·기본주택 관심

부동산 입력 2020-08-07 16:53:42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정부가 주택 공급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와 경기도가 추진하는 새로운 주택모델이 관심이다.
 

먼저 서울시의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입주자가 초기에 분양가의 20~40%만 내고 입주한 뒤 20~30년 동안 나머지 지분을 분할 취득하는 방식이다. 초반에 소자본으로 주택을 매입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일반 분양아파트의 경우 입주 전까지 모든 잔금을 납부해야 하지만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입주 뒤에 공공기관(리츠)가 갖고 있는 나머지 지분에 대한 임대료를 지불하면 된다. 정부는 올  하반기에 구체적인 지분 매입 기간, 입주자 선정 방식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투기 방지를 위한 전매제한 20년, 실거주 요건 등도 포함될 전망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2028년까지 지분적립형 주택 1만7,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최근 이재명 지사가 발표한 경기도형 기본주택은 무주택자라면 직업·소득·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30년 이상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장기 임대를 통해 내 집 마련에 대한 부담을 덜고 시세보다 저렴하게 제공돼 경제적인 이득도 있다. 특히, 이재명 지사가 3기 신도시의 50% 이상을 기본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 말해 주목받고 있다.


3기 신도시 내 50% 이상의 주택이 경기도형 기본주택으로 공급될 경우 주택 매입보다 임차의 비율이 높아져 주택 시장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경제적으로 내 집 마련이 어려운 젊은층에게 좋은 공급책"이라며 "이사의 걱정이 없고, 장기간 거주가 보장되기 때문에 호응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주택 공급 방안이나 여러 주택 모델들이 나왔었지만 금방 사라졌다"며 "얼마나 지속해서 주택을 내놓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joaquin@sedaily.com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