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농가소득 지원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오픈

증권 입력 2020-08-10 14:06:2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NH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농가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스마트스토어를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네이버 해피빈에서 진행하고 있는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한 농가 중 펀딩금액, 연간 상품 공급 능력, 농가 업무 협조 등을 고려해 우수농가를 선정하여 네이버의 온라인 상설매장인 ‘스마트스토어’를 오픈했다. 스마트스토어에 입점된 농가는 우수한 상품을 일회성으로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판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신규 판로 개척과 매출증가를 통해 성장할 수 있다. 현재 스마트스토어 입점을 한 업체는 알알이거둠터(유기농주스) 등 4개 업체이며, 향후 NH투자증권은 농협중앙회 디지털농업지원센터와 협력하여 입점하는 농가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NH투자증권은 범농협의 일원으로서 유망한 농업인의 유통라인을 개척하고 창조농업 경영체를 육성하는 사업에 관심을 가졌다. 이에 2017년부터 기존의 유통망을 대체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 사업을 시작했고, 디지털농업지원센터와 함께 대상 농가 선정 및 심사를 통해 펀딩을 진행할 농가를 선정했다.

작년부터는 국내 대표적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네이버 해피빈과 협업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펀딩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25개 업체가 네이버 해피빈에서 농식품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했으며, 2017년 0.74억원이었던 펀딩금액은 2020년 상반기에만 1.72억원이 모일만큼 성장했다.

한편, 크라우드펀딩은 대중을 뜻하는 크라우드(Crowd)와 자금 조달을 뜻하는 펀딩(Funding)의 합성어로 자금을 필요로 하는 수요자(생산자)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불특정 다수(소비자)에게 자금을 모으는 방식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2017년부터 중소농가 육성 및 농가소득 지원을 위해 진행한 크라우드펀딩이 4년이 되는 해이다. 특히, 올해는 스마트스토어 오픈을 통해 농가의 점진적 매출 증대 및 온라인 고객 기반으로 농산품 개발 등 농가 성장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가가 스스로 부가가치를 높이고 성장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