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경구용 당뇨병 신약 ‘JP-2266’ 내달 유럽 임상 1상 돌입

증권 입력 2020-08-11 14:39:1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제일약품이 최근 EMA(유럽의약품감독국)로부터 ‘JP-2266’의 임상 1상 진행 최종 허가를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신약개발지원) 지원을 통해 해외 GLP 기관에서 ‘JP-2266’의 비임상 독성 시험을 마친 제일약품은, 올해 2월말 EMA에 임상시험계획(CTA)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

‘JP-2266’은 인슐린의 대체 또는 병용 사용으로 기존 당뇨병 치료 약물의 의존도를 대폭 낮추고, 아울러 체중감소 효과도 함께 가져오는 효능을 보이는 제일약품의 차세대 당뇨병 신약 후보 물질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Research And Markets)에 따르면, 현재 제1형 당뇨병 치료에 통상적으로 쓰이는 인슐린의 매출 규모는 2018년 기준 303억 달러(한화 약 35조8,691억 원)에서 2025년 593억 달러(70조2,112억 원)까지 약 2배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일약품의 ‘JP-2266’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로 통용되고 있는 인슐린 주사제와 달리 경구용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는 만큼, 환자 편의성은 물론 ‘저혈당 쇼크’와 같은 기존 치료제의 위험성까지 해결할 수 있는 대체재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관련 업계에선 인슐린의 대체 또는 병용투여 할 수 있는 경구 투약 치료제로서의 성공적인 임상 결과가 이어진다면, 최소 20% 이상의 마켓쉐어가 보장되는 블록버스터급 신약이 탄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창석 제일약품 연구소장 전무는 “JP-2266은 앞서 다양한 동물모델 실험에서 인슐린 주사와 동등한 수준의 식후 혈당저하 능력을 보여 많은 빅파마들이 전임상 단계에서부터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과제로 선정돼 계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에 있는 만큼, 향후 성공적인 유럽 임상 진행을 통해 글로벌 신약 탄생에 한걸음 다가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P-2266’은 앞서 동물모델 실험에서 식후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기존 당뇨 치료에 사용되는 경구 약물들과 비교해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슐린 주사투약과는 동등한 수준을 보인데다, 당뇨 환자에게 나타날 수 있는 일부 부작용 원인물질인 ‘베타케톤’ 역시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회사측은 전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