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차3법 한달’ 반포 소형 전셋값 하락

부동산 입력 2020-09-08 20:46:5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폭이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서초구 반포동의 소형 전세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임대차3법이 시행된 지 한달 가량 된 시점에서 대책의 효과가 소형 평형에서 먼저 나타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아파트 단지.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전용 59.9㎡ 전세매물이 8억9,25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전달 11억 원에 최고가로 거래된 걸 감안하면 한 달 새 2억 원 가량 빠진 겁니다.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59.9㎡도 7월 14억 원에서 8월 12억7,000만원으로 1억3,000만원 하락했습니다. 

이 지역 또 다른 단지인 래미안퍼스티지와 반포써밋 단지 소형 전세가격도 한 달 새 1억5,000만 원 가량 하락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임대차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는 지난 7월 31일부터 시행됐습니다.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이 계약일을 기준으로 집계되는 점을 감안하면 임대차법 시행으로 소형평형이 먼저 안정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싱크] 송승현 / 도시와경제 대표

“소형평수 전세가격이 안정화 되면 중대형 평수에도 영향을 충분히 줄 수가 있겠죠.”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